피를 파는 한 남자의 인생. 책/책 이야기 2010.07.10 15:28

허삼관 매혈기 허삼관 매혈기
최용만, 위화 | 푸른숲 | 20070628
평점
상세내용보기
| 리뷰 더 보기 | 관련 테마보기

난 책을 사거나 읽고 싶은 책을 고를 때는 누군가의 의견을 자주 보게 된다. 누군가가 산 책을 보고 그 책을 찾아보고 내 마음에 들면 그 책을 사거나 읽을 목록에 적어두는 것이다. 대부분 책을 그런 식으로 사다 보니 여러 번 실패했었지만, 좋은 책들도 많았다. 처음 이 책을 읽을 때는 솔직히 잘못 산 책이라고 생각했다. 왜냐하면, 난 피를 싫어하기 때문이다. 피를 보거나 이야기만 들어도 온몸에 힘이 빠지고 팔, 다리가 아파져 온다. 그런 내가 피를 파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읽으려고 하니 도저히 읽을 수가 없었다. 그래서 처음 책을 잡고 조금 읽다가 덮어버렸고 그렇게 한 달이 지나서 다시 책을 잡아서 읽었고 그 책을 덮을 때는 내 생각이 180도로 달라져 있었다.

이 책의 줄거리는 허삼관이라는 한 남자의 인생과 피에 대한 이야기이다. 허삼관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는 다른 남자와 눈이 맞아 도망을 가버려서 시골에서 넷째 삼촌과 할아버지와 같이 살고 있다. 어느 정도 나이가 있던 허삼관은 성 안에서 생사를 대주는 곳에서 누에고치를 나르는 일을 하는 노동자다. 어느 날 넷째 삼촌이 일하는 밭을 지붕에서 내려다보고 있던 그는 우연히 피를 파는 이야기를 듣게 되고 성 안으로 돌아가던 중 피를 팔러 가는 방삼이와 근룡이와 같이 자신도 피를 팔러 가게 되면서 그의 인생의 첫 피를 뽑게 된다. 결혼하고 애를 낳고 살면서 집안에 돈이 필요할 때마다 피를 팔러 병원으로 가게 되면서 허삼관의 매혈기가 시작된다.

허삼관 매혈기는 한 남자의 인생을 이야기한다. 기쁠 때도 있지만, 화가 날 때도 있었고, 슬플 때도 있지만, 웃을 때도 있는 허삼관, 그의 희로애락이 이 책 한 권에 다 담겨 있다. 일락이가 자신의 아들이 아닌 것을 알았을 때는 슬펐을 것이고 그 아들을 자신의 아들로 받아들였을 때는 기뻤을 것이고 두 아들이 농촌 생산대로 편입되어 떠났을 때는 그 정책에 화가 났고 세 아들이 태어났을 때는 즐거워서 히죽히죽 웃었으니 말이다. 피와 함께한 그의 인생의 희로애락을 보면서 나도 울고 웃고 화를 내며 읽게 되었다.

지금 생각하면 피를 팔아서 생계를 유지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. 오히려 요즘은 헌혈로 말미암아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것에 기쁨을 느끼는 것이 전부이다. 허삼관 매혈기를 보면서 한 아버지의 따뜻한 부정을 끝까지 볼 수 있어서 좋았다. 처음 접한 중국작가의 책을 덮으면서 편식하며 책을 읽는 나를 돌아보게 되었고 일본과 미국, 영국의 위주로 책을 읽는 나 자신을 반성하게 되었다. 이제는 골고루 책을 읽기로 다짐해보며 새로운 좋은 작가를 알게 되어서 행복하다는 생각을 했다.



이글은 "인터파크도서"에서 작성되었습니다.
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
< PREV |  1  |  2  |  3  |  4  |  5  |  6  |  7  |  8  |  9  |  ···  |  100  |  NEXT >